COMMUNITY

건강정보

강아지가 토할때 어떻게 해야할까?

조회수 65959

"어린 강아지를 분양받았어요.

근데 차 타고 오는데 멀미인지 토를 하네요. 어디 아픈 걸까요?"


어린 강아지들은 아직 장의 기능이 완전하지 않은 상태이고 스트레스에 약하기때문에 환경이 바뀌거나하면 구토를 할 수 있습니다. 

우선 안정을 취하게하고, 토사물의 횟수나 색깔, 토하기 전에 먹은 것이 무엇이었는지 체크해둘 필요가 있습니다. 

추후에도 상태가 지속된다면 병원방문을 하시는게 좋습니다. 


구토의 종류도 여러가지, 색깔과 형태로 구분할 수 있어요.

구토는 배를 꿀렁꿀렁거리면서 노란색 액체가 넘어오는 것을 말합니다. 

먹은 것을 그대로 뱉어내는 것은 토출,

하얀색 거품을 뱉는 것은 가래,

목에 뭔가 걸린 것처럼 켁켁거리는 것은 기침입니다.


먹은 걸 그대로 토해내요

먹은 것을 그대로 토해내는 것을 토출이라고 하는데요,

밥을 급하게 먹거나 높이가 너무 낮은 식기를 사용할 경우 토출 증상이 나타날 수 있습니다.

천천히 먹을 수 있고 높낮이 조절이 가능한 식기를 사용하면

토출 예방에 도움이 됩니다.

토 색깔이 노란색이에요

위가 비어있는 상태에서 위액을 토해낼 경우 구토 색깔이 노란색을 띄게 됩니다.

식습관이나 식사간격이 불규칙하면 생기는 문제인데요,

증상이 반복되면 위염으로 진행되므로 그전에 치료를 받는 것이 좋습니다.


진한 녹색의 토를 했어요

십이지장에서 올라오는 구토일 경우 담즙때문에 진한 녹색의 토를 할 수 있습니다.

또, 풀을 먹고 토하는 경우도 녹색을 띨 수 있기 때문에 

무엇을 먹었는지 확인할 필요가 있습니다.


강아지는 풀을 먹음으로써 신체의 자정작용을 의도적으로 시킵니다.

속이 불편하다고 느끼면 풀을 먹어서 구토를 스스로 유도합니다. 


이런경우는 지극히 정상적인 행동이기 때문에 걱정하지 않으셔도 되지만,

빈도수가 늘어난다면 전문가와 상담을 받아보시길 추천합니다.


또, 위출혈이 있을 경우에는 진한 갈색의 구토를 합니다.


물만 먹었는데 토했어요

장에 이물질이 걸려 막힌 경우 물만 먹어도 아주 심하게 구토를 보일 수 있습니다. 

장폐색이 의심되므로 이런 경우엔 바로 병원에서 체크 받아보세요!


형태가 없는 사료 토를 했어요

위에 문제가 있거나, 장협착이나 장폐색으로 장에서 음식물을 통과시키지 못하는 경우 

소화된 사료를 토합니다.


구토하고나서 열도 나고 설사도 해요

바이러스에 감염된 경우, 위와 장에 염증이 생기게 되며

구토와 함께 열이 나고 설사를 동반하는 증상이 나타납니다.

어린 강아지의 경우,  기생충에 감염되었을 때도 이런 증상을 보이기도 합니다.

구토후 열과 설사를 동반한다면 바이러스 장염을 의심해볼 수 있습니다.

구토, 설사를 동반하는 감염성 장염 (파보바이러스 장염/ 코로나바이러스 장염)

반려견을 괴롭히는 감염성 장염에는 파보 바이러스와 코로나 바이러스에 의한 감염이 있습니다. 

두 바이러스 모두 구토와 설사등의 증상을 보이는데요,  

두 바이러스 다 공통적으로 해당 바이러스에 감염된 개의 대변이나 구토물에서 감염이 시작됩니다. 

대변이나 구토물에 오염된 식기가 주 감염경로로 

여러마리의 개를 집단으로 사육하는 곳에서는 

한번 발생하면 빠르게 전염될 수 있습니다.

파보 바이러스로 의심이 되면, 파보 바이러스 키트를 이용해 확인해 볼 수 있는데요, 

안타깝게도 치료제가 없어 탈수 증상에 대한 수액 처치와 같은 대증치료만이 유일합니다. 

파보와 코로나는 동시에 감염되기도 하며, 다른 세균이나 기생충에 감염될 수도 있기 때문에

 2차 감염을 막도록 구충제를 먹여줍니다. 

파보 바이러스는 1년이상 생명체 밖에서도 생존할 수 있기때문에 주변을 확실하게 소독해주어야 합니다. 

예방접종을 통해 바이러스 감염에 대비하는 것도 도움이 됩니다.


구토하고 나서, 입에서 악취가 나요

신장질환에 의한 요독증을 의심해볼 수 있습니다. 


신장질환의 경우, 증상이 잘 나타나지 않으므로 세심한 관찰이 필요합니다.


구토증상을 보일때 병원에 가야하는 경우와 그렇지 않은 경우

구토후 식욕이 없고 늘어져있거나 

구토에 피가 섞여나오거나

구토를 시도하지만 아무것도 나오지 않는 경우

설사를 동반하는 경우는 병원을 가봐야합니다.


그러나, 구토이후 식욕이 생긴다거나

이물질이 대변으로 나온 경우

또는 하루 1번정도의 구토를 하고 다시 이상증상이 없다면

병원에 굳이 갈 필요는 없습니다. 

또,사료를 먹다가 토하는 경우가 종종 있는데요,

소화되지 않은 사료를 토했을때도

가정에서 상태만 관찰하시면 된다고 해요.


구토 후 처치는 어떻게 해야할까?

구토한 직후라면, 엉덩이를 들어 구토가 기도로 넘어가지 않게 하고 토사물의 종류, 색, 냄새를 확인합니다.


구토물을 다시 먹지 않도록 빠르게 치워줍니다.


입을 열어 구강이나 기도에 남은 이물질이 없는지 확인합니다.


바로 물을 먹이는 것은 오히려 구토를 유발할 수 있으니 삼가해주세요.


젖은 수건으로 입을 적셔주거나 얼음을 핥게 해주는 것은 좋습니다.


12시간정도 지켜본 후 증세가 없다면 물을 줘도 됩니다.


구토할때 설탕물 먹여도 괜찮나요?

토하고 난 직후에는 공복상태를 유지해주는 것이 좋습니다. 그러나 공복이 너무 오래 유지되면 불균형한 전해질로 인해 다시 구토나 설사를 유발할 수 있으므로,  연한 설탕물을 먹이는 것은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설탕은 흑설탕 백설탕 종류는 관계없이 물10에 설탕 1 정도로 단맛이 거의 느껴지지 않을정도의 설탕물을 먹이시면 됩니다. 전염성질환으로 아이가 식욕이 없어 음식을 잘 먹지 못하는 경우에 먹이셔도 도움이 됩니다. 단! 만성 대사성질환인 경우는 당분인 설탕물을 먹이시는 것은 오히려 해가 될 수 있으니 주의해주세요.


설탕대신 꿀물을 타주는 건 어떨까요?

절대 NO! 사람에게는 설탕보다 꿀이 더 몸에 좋지만, 강아지에겐 알레르기를 일으킬 수도 있고 드문 경우지만 

보툴리누스균에 감염될 수도 있기때문에 피하는 것이 좋습니다. 


구토를 막기위해 가정에서 해야 할 수칙

1.  규칙적인 급여로 급하게 먹거나 많이 먹는 것을 방지해주세요.

2. 많이 먹지않도록 적정한 양을 급여해주세요. 반려견의 종류나 나이에 따라 사료 급여량을 지켜주세요. 

3. 천천히 먹을 수 있도록 손에 음식을 놓아두고 먹이거나 넓은 접시에 사료를 줍니다. 

4. 작은 소형견의 경우는 간식을 먹일때도 잘게 쪼개서 먹이도록 합니다. 


"구토나 설사로 장 기능이 많이 떨어진 거 같아요

면역력을 높일 수 있는 영양제는 어떤 게 좋을까요?"


반려동물의 소화관은 그들의 신체에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면역기관이며,

이들의 장에는 인간보다 훨씬 더 많은 장내 박테리아가 들어있기때문에 

장내 유익균과 유해균의 비율을 균형을 찾지 못하면 여러가지 질병을 유발하게 됩니다.


따라서, 강아지나 고양이가 그들의 위장계에 유익균을 함유하고 있도록 프로바이오틱스를 제공하면 

프로바이오틱스의 유익균이 반려동물 소화관에서 장에 친화적인 박테리아가 살 수 있도록 도와주고, 

병원균 박테리아가 들어오지 못하도록 해줍니다.


프로바이오틱스를 복용하면 좋은 점


1. 소화를 도와준다

2. 영양 흡수를 도와준다

3. 비타민 합성 및 독성 제거를 도와준다

4. 장내 환경 개선으로 알러지 예방이 가능하다

5. 면역력이 높아져 건강함을 유지시켜준다



알러소프트의 특허균주인 K1,M1유산균은 실제 성견을 대상으로

면역물질 분비촉진을 유도한다는 시험자료를 보유하고 있습니다.


장 기능을 개선하고 장내 유익균을 보충해줌으로써 면역 불균형으로 인한 다양한 질병을 방지하고

면역기능 향상에 도움을 줍니다.


곧 장마철이 다가옵니다.

실제로 반려견들은 장마철이 되면, 소화불량이나 장염등 면역질환에 걸리기 쉽다고 합니다.

국내 최초 반려동물 전용 프로바이오틱스 '알러소프트'로 우리 아이 건강을 챙겨주세요~!








회사명 (주)아베텍 A-vetech Co.

대표 박정수 사업자등록번호 359-87-02589  

통신판매업신고번호 제 2022-서울서초-2670

주소 서울시 서초구 남부순환로 2614 한솔로이젠트 210  

연락처 02-6242-3242   이메일 service@a-vaetech.com